행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우리나라 초-중등학생들은 '화목한 가정', 고등학생은 ''이라고 답했다.

반면 고등학생들은 이라고 답했다.

 

한국방정환재단과 연세대 사회학과 사회발전연구소가 지난 34월 전국 초··고교생 6946명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지난 61일 발표한 '한국 어린이·청소년 행복지수 국제 비교 연구' 결과를 보면, '행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초등학생 43.6%'화목한 가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건강'(20.6%), '자유'(13.0%)를 꼽았다.

중학생 역시 '화목한 가정'을 가장 많이 꼽았지만 23.5%였고, 대신 15.4%'성적 향상'이 필요하다고 했다.

행복을 위해 필요한 것.png

반면 고등학생들은 ''(19.2%)을 행복의 최우선 조건이라 답했다.

이어 '성적 향상'(18.7%), '화목한 가정'(17.5%), '자유'(13.0%) 순이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가족이나 건강보다는 돈과 성적이 행복의 우선 조건이라 답한 것이다.

 

한편 우리 청소년들이 스스로 느끼는 행복지수는 세계 최하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세프의 어린이·청소년 행복지수를 모델로 한 행복지수에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을 100으로 봤을 때, 한국 어린이·청소년의 주관적 행복지수는 74.0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