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녀·연하남 결혼이 하나의 결혼 트렌드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혼인·이혼통계'에 따르면 혼인은 전년대비 1.3% 감소한 3228백건이었고 반면 이혼은 전년대비 0.9% 증가한 1153백건이었다. 혼인 건수 대비 이혼 건수는 35.7%였다.

평균 초혼 연령은 남자 32.2, 여자 29.6세로 전년대비 남녀가 각각 0,1, 02세 상승하였으며, 외국인과의 혼인은 26천건으로 전년 대비 24백건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2.jpg

남녀 모두 초혼(初婚)을 기준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더 나이가 많은 커플의 혼인이 작년에 41300건을 기록했다. 이는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후 최다치다. '연상녀·연하남' 혼인은 201139500, 20124만건으로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작년 연상녀·연하남 혼인 건수는 동갑내기 혼인 건수(41400)와 거의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남자가 나이가 많은 연상남·연하녀 혼인은 2011176800, 2012175300, 작년 172800건으로 갈수록 줄고 있다.경기 침체와 사회 구조 변화 등으로 만혼(晩婚) 현상이 더 심해졌다.

작년의 평균 초혼 연령은 남자 32.2, 여자 29.6세로 2012년에 비해 각각 0.1세와 0.2세씩 상승했다. 평균 재혼연령도 남자 46.8, 여자 42.5세로 2012년보다 각각 0.1세와 0.2세 높아졌다.

 

이혼의 경우 20년 이상 결혼생활을 지속하다가 이혼하는 중년(中年) 이혼, 황혼(黃昏) 이혼이 늘고 있다.

작년에 이혼한 115300쌍 부부의 혼인 지속 기간을 따져보니 평균 14.1년으로 전년(13.7) 보다 0.4년이 길어졌다.

10년 전에 비하면 2.2년을 더 살고 헤어진 결과다. 20년 이상 살다 이혼한 부부가 전체 이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0317.8%에서 201328.1%로 급증했다.

혼인 지속 기간 30년 이상 이혼(9400)은 전년(8600)에 비해 8.4% 늘었고, 10년 전(5100)과 비교하면 1.8배 늘었다.전체 결혼 건수 대비 초혼의 비율은 남자 84.8%, 여자 83.2%였고 재혼은 남자 15.2%, 여자 16.8%로 전년대비 4.2%3.8%가 각각 줄어들었다.

 

결혼 형태별로 보면 남자(초혼)+여자(초혼)79.2%였고, 그 다음이 남자(재혼)+여자(재혼)으로 11.2%였다. 남자(재혼)+여자(초혼)4.0%였고, 남자(초혼)+여자(재혼)5.6%로 나타났다.